왠지 어렵다는 선입견이 강한 ‘과학’을 일반인들이 좀 더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싶기 때문이다.